거창군, 제12회 국화전시회 25일 개막 국화향기 가득한 가을 속으로...
10. 25. ~ 11. 10. 국화전시, 문화예술공연, 농산물장터, 먹거리 등
정호 기자 / 2019년 10월 04일
SNS 공유
단기4352년 서기2019년

거창군은 오는 25일부터 내달 11월 10일까지 17일간에 걸쳐 「국화향기 가득한 가을 속으로」라는 주제로 거창사건추모공원 일원에서 국화전시회를 개최한다.

거창사건 추모공원은 역사적으로 아픔을 한 아름 품은 한 맺힌 공간이지만, 직원들이 혼연 일체가 되어 한 해 동안 열심히 국화를 가꾸어 국화향기가 가득한 계절을 맞아 추모공원 방문객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해 오고 있다.
ⓒ hy인산인터넷신문

이번 전시회에는 다륜작 17점(1004송이, 500송이, 130송이 등), 모형작 180점(딸기, 사과, 소원의 책, 연육교, 사과벤치 등), 분재작 160여점, 현애국 55점, 입국 155점, 중추국 160점, 국화꽃벽 260m, 국화재배 교육생 작품, 전문가 분재작품, 국화 군락지 등을 전시한다.
ⓒ hy인산인터넷신문

부대행사로는 국악·가요 등 음악콘서트, 마술공연, 사진촬영대회, 천연염색 체험, 이혈봉사, 추억의 교복대여, 추모열차 운영, 포토존, 국화전시 소감문 달기, 농특산물 판매장, 먹거리 장터 등 푸짐한 행사가 준비되어 있다.
ⓒ hy인산인터넷신문

전시회 기간 동안 입장료, 관람료, 주차료는 모두 무료이며, 관람시간은 매일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이다.
ⓒ hy인산인터넷신문

군은 이번 국화전시회에 대외적으로 많은 인원이 관람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으며 이 기회에 거창사건을 알리는 계기도 될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 hy인산인터넷신문
이시간 이슈
카테고리별 인기기사
정치·행정 사회 경제·IT 사설/칼럼
최신기사
삼신할미 마고에서 시작된 한민족(33)
단기4353년 【우리 민족의 선조이신 단군 할아버지의 이야기를 그림으로 표현 하시는 하늘그림궁 성미경님의 글과 그림을 제공받아 연재로 올립니다. 우리민족의 뿌리라 생각하시고 봐주시기 바랍니다】 '666' 악마의 상징인가, 조화의 상징인가? 숫자로 보는 세상은 참 재미나다. 착착 맞아 들어가면 세상이 들여다 보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또한 자기애가 강한 상태에서 접하게 되면 주화입마(走火入魔)에 빠질 수 있는 소지들이 많다는 것을 유념하고 알아가길 바란다.
김윤국 기자 / 2020년 01월 29일
함양군 종합청렴대책본부, 청렴전문가 초청 자문 실시
단기4353년 함양군 종합청렴대책본부는 29일 부군수실에서 청렴사회자본연구원 한수구 원장을 초청하여 청렴도 향상 방안에 대한 자문을 받았다.
정호 기자 / 2020년 01월 29일
부패 ZERO! 청렴한 함양 건설문화 조성 결의
단기4353년 함양군은 29일 오후 2시에 함양군청 소회의실에서 안전도시과에서 추진 중인 건설관계자 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정호 기자 / 2020년 01월 29일
마리면, 소통과 화합을 위한 마을 좌담회 실시
단기4353년 거창군 마리면(면장 최정제)은 지난 29일부터 31일까지 3일 동안 24개 전 마을을 방문해 경자년 새해 인사와 함께 소통과 화합을 위한 마을 좌담회를 실시한다.
정호 기자 / 2020년 01월 29일
위천면, 면민과 소통하는 ‘사랑방 좌담회’ 가져
단기4353년 거창군 위천면(면장 정상준)은 설 명절을 맞아 28일부터 오는 30일까지 관내 경로당을 방문해 어르신들에게 세배를 하고 덕담을 주고받는 사랑방 좌담회를 개최했다.
정호 기자 / 2020년 01월 29일
죽염.건강 기획취재 행사안내
업소소개 정보사이트 오피니언
포토뉴스 행사안내 인사동정
여론광장 광고문의 예술문화
PC버전
제호 : hy인산인터넷신문 / 명칭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경남, 아02237 / 등록일 : 2016년 11월 24일
발행연월일 : 2016 12월 06일 / 발행인·편집인 : 김윤국
Tel : 055-963-5008 / Fax : 055-963-5008
발행소 : 경남 함양군 함양읍 고운로 23, 2층(운림리)
사업자등록증 : 477-10-005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윤국
mail : hyinsanews@daum.net
Copyright ⓒ hy인산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TOP